씽크웨이 TONE BOB SHOCK BA 듀얼 다이나믹 하이브리드 이어폰

퀘이사존 463 3910 124

1808___1074513031.jpg 


씽크웨이 TONE BOB SHOCK BA 듀얼 다이나믹 하이브리드 이어폰 



  씽크웨이는 음향 부분을 담당하는 TONE SHOCK 시리즈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제품명은 TONE과 SHOCK 사이에 BOB이라는 단어가 자리 잡고 있습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검색을 해봤더니 제가 알고 있던 게이밍 기어 브랜드 BOB이 맞더군요. FPS 장르를 열정적으로 즐기는 분들이라면 BOB 마우스 패드, 일명 밥 패드를 한 번씩은 들어보셨을 겁니다. 그 밥과 씽크웨이가 협업하여 이어폰을 만들어 낸 것입니다. Balanced Armature와 두 개의 다이내믹 드라이버를 탑재한 하이브리드 이어폰인데요. 퀘이사 리포트를 통해 어떤 제품인지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1810___1008528783.jpg
1808___2146819638.jpg










1808___248061000.jpg
1808___1559171217.jpg
1808___1740017756.jpg


개봉 및 구성품


  씽크웨이 TONE BOB SHOCK 이어폰의 포장은 수준급입니다. 완충재가 이어폰을 완벽하게 감싸고 있어서 아무리 흔들어도 빠지지 않습니다. 오히려 빼낼 때 요령이 필요할 정도로 꽉 끼어 있다고 표현하는 게 맞겠네요.

 

  그 밑으로는 설명서와 QC 인증서, 파우치, 이어폰에 기본 장착된 것까지 포함하여 총 6쌍의 이어 팁이 동봉되어 있습니다. 파우치는 손잡이를 고정하는 부분까지 만들어놓을 정도로 섬세함이 묻어있습니다. 파우치 안쪽에는 선 정리를 할 수 있는 벨크로와 3극만을 지원하는 PC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마이크/이어폰 분리 케이블이 동봉되어 있습니다. 이어 팁은 소, 중, 대로 구성된 일반 팁과 총알 팁처럼 생긴 소형 팁, 그리고 폼 팁 한 쌍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어폰에 기본으로 장착된 것은 중간 크기의 총알 팁입니다. 보통 기본으로 장착된 것은 추가 이어 팁 한 쌍과 겹치는데, TONE BOB SHOCK은 겹치지 않게 구성했습니다. 포장 수준이나 구성품의 구성까지 흠잡을 곳이 없습니다.

 

 

 

 

 

 

 

 

 

 

 

1808___377511715.jpg
1808___1555641565.jpg
1808___695789285.jpg
1808___1801169286.jpg
1808___507417297.jpg
1808___198116567.jpg
 


외형


  다이내믹 드라이버 두 개가 세로로 배치된 만큼 하우징을 길게 만들었습니다. 좌우로 넓은 것보단 세로로 긴 것이 착용감이 좋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노즐을 120° 각도로 경사를 줬고, 그 반대편으로 착용감에 도움을 주는 고무 지지대를 배치했습니다. 그리고 하우징 후면에는 두 개의 노란색 그릴이 자리 잡고 있네요. 케이블도 노란색이라 외형에 일체감이 있습니다. 플러그는 노즐과 마찬가지로 120도 정도의 각도로 꺾어 놨습니다. 넓게 봐서 ㄱ자 플러그로 분류할 수 있겠죠. 사용 환경에 따라 다르겠지만 휴대폰을 주머니에 집어넣고 다닐 경우 일자 플러그는 꺾일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통상 ㄱ자 플러그가 단선에 조금 더 강하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어폰을 파우치에 보관하기 위해선 리모컨을 손가락 세 개 위에 올려두고 줄을 감으면 편합니다. 처음에 엄지를 제외한 손가락 네 개를 축으로 감아봤더니 선이 너무 넓게 감겨서 파우치에 들어가지 않더군요.

 

 

 

 

 

 

 

 

 

 

1808___1594948829.jpg

1808___1361207931.jpg


착용감


  노즐 구경은 5mm로 대중적인 크기라 시중의 이어 팁과 호환성이 좋은 편입니다. 하지만 노즐이 3~4mm 정도 되는 이어폰들보다는 깊숙하게 착용 되는 느낌은 받기 힘듭니다. 하우징이 클 경우 귓바퀴에 닿아 착용감이 좋지 않은 경우가 있는데, 씽크웨이 TONE BOB SHOCK 이어폰은 노즐에 120도의 경사를 줘서 귓바퀴와 하우징이 닿지 않도록 예방을 했습니다. 사람의 귀 모양이 다 다르기 때문에 단정 지을 순 없지만, 필자의 귀에는 착용감에 도움을 주는 고무 부분을 제외하면 닿는 부분이 없어서 상당히 편했습니다. 이어 팁은 외부 소리가 들리지 않을 정도로 꽉 차는 느낌의 이어 팁을 선택하시면 됩니다. 양쪽 귀의 모양이 다르기 때문에 이어 팁 크기를 다르게 선택해야 할 가능성이 있으니, 동봉된 이어 팁을 모두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1808___1805309624.jpg 

1808___58912273.jpg 


BA + 듀얼 다이내믹 드라이버

 

   TONE BOB SHOCK 이어폰에는 총 세 개의 발음체가 들어 있습니다. 하나는 BA(Balanced Armature)이며, 뒤편으로 6mm 다이내믹 드라이버 두 개가 배치되어 있습니다. 대부분의 하이브리드 이어폰이 그렇듯 TONE BOB SHOCK 이어폰도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를 통해 다이내믹 드라이버가 중저음을 담당하고 고역은 BA 드라이버가 담당합니다. 여기서 크로스오버 네트워크란 발음체가 각각의 대역을 담당하도록 구역을 설정해주는 장치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악기가 담당하는 대역은 저음부터 고음까지 넓게 자리 잡고 있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크로스오버 네트워크 설계가 잘못되어 있다면 음상이 엉뚱한 곳에 맺히는 경우가 발생하곤 합니다.

 

 

 

 



 

 

 

 

 


1808___1711214740.jpg

 

소리


  TONE BOB SHOCK 이어폰은 일본의 Hi-Res 인증을 받았습니다. Hi-Res는 40kHz 이상의 대역까지 소리를 내는 음향기기에 부여하는 인증입니다. Hi-res는 녹음 단계에서부터 장비를 갖추고 음원을 만들어야 의미가 있기 때문에 실효성에 대한 의문은 지금까지도 활발하게 제기되고 있습니다만, 사람이 듣지 못하는 대역이더라도 소리를 내준다는 것은 기계적 성능 측면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듀얼 다이내믹 드라이버가 탑재된 이어폰들은 대부분 저음역이 부풀어 있기 때문에 '다크 나이트 OST - Why So Serious'를 통해 테스트를 진행해봤습니다. 영화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이보다 더 잘 표현할 수 있을까 싶은 곡으로 극 저음역까지 내려가는 베이스가 일품이며 중간중간 치고 들어오는 바이올린 소리가 청음자로 하여금 소름 돋게 만듭니다. TONE BOB SHOCK으로 들어 본 Why So Serious는 곡의 중심을 이루고 있는 저음역을 만끽할 수 있습니다. 저음의 양이 많은 만큼 곡의 어두운 분위기를 잘 살린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평소 음역별 적절한 균형의 이어폰을 사용하는 분들에겐 울림이 다소 과하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요약

 

  - 이어폰을 완벽하게 보호하는 포장과 세심함이 느껴지는 구성품

  - 이어폰, 마이크 분리 케이블을 제공하여 4극 단자를 지원하지 않는 PC에서 사용 가능

  - 듀얼 다이내믹 드라이버와 BA를 탑재한 하이브리드 이어폰

  - 일본 Hi-Res 인증을 받은 제품

  - 120도 기울어진 노즐 덕분에 하우징이 귀에 닿지 않음 → 착용감이 좋음 (개인차 존재)

  - 하우징에 부착된 고무 지지대가 안정적인 착용을 할 수 있도록 함

  - 노란색 포인트로 씽크웨이 브랜드 색상을 잘 나타냄  

  - 강한 저음역에 가려지지 않는 중음역과 고음역

  - 하이브리드 이어폰 중 저렴한 가격대

 

 

 

 

 

 

 

 

 

 


1808___893263334.jpg

 

마치며

 

  하이브리드 이어폰은 사용자들 입장에서 이상적인 느낌이 들 수 있습니다. 중, 저음역과 고음역을 각각의 발음체가 나눠서 소리를 내준다는 것은 마치 스피커의 우퍼와 트위터를 연상하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어폰의 작은 하우징 안에 여러 개의 발음체를 집어넣는 것은 생각보다 어렵고 주의가 필요합니다. 크로스오버 네트워크 설계가 정교하지 못하면 제대로 튜닝한 드라이버 하나만 들어간 제품보다 못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입니다.

 

  다행스럽게도 요즘은 하이브리드 이어폰들의 성능이 일정 수준까지 도달하는 모습을 자주 보여, 초창기 엉망으로 설계하던 때보다 많이 안정화되었다는 생각이 듭니다. TONE BOB SHOCK 이어폰 역시 크게 거슬리는 소리 없이 재미있게 음악을 들려주는 제품입니다. 사람의 귀는 다 다르고 취향 또한 제각각이기 때문에 직접 들어보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만, 상황이 여의치 않은 분 중 저음역에 에너지가 충분한 하이브리드 이어폰을 원하신다면 씽크웨이 TONE BOB SHOCK 이어폰을 고려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5865adf4aba1555eb76679ed1c3853e9_1519205


퀘이사존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작성자

현재 레벨 : 퀘이사존  최고관리자
216,750 (0%)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 : 463
RedHeart  
이쁘게 잘 나왔네요. 여러가지로 신경 많이써서 나온 제품같아요
씽크웨이  
[@RedHeart] 신경쓴 만큼 고객님 응원에 힘입어 화이팅 하겠습니다.
베리둠  
요즘은 이런 이어폰도 나오는군요
씽크웨이  
[@베리둠] 이런 시장은 있었지만 인민 PCres 이어폰으로 접근하기 위해 씽크웨이가 노력했습니다.
Lamsri  
마이크/이어폰 분리 케이블 이용하면, pc에서도 사용 가능한 제품인가요?
씽크웨이  
[@Lamsri] 당연하죠..
인토  
디자인도 이쁘지만 구성품이 많아서 좋네요~

축하합니다! 행운 포인트 2점을 획득하였습니다!

씽크웨이  
[@인토] 좋은 제품 제대로 고객님께 대응하기 위한 노력입니다.
귀천도애  
디자인 이쁘네요. 노란색 선도 마음에 들고 구성도 괜찮고 가격도 좋은것 같아요.
씽크웨이  
[@귀천도애] 제품의 사양으로 따지면 사기가격이죠
제로스  
이쁘고 고급스러워 보이네요.
씽크웨이  
[@제로스] 이제 귀속도 고급스러워 질때
씽크웨이 밥쇽 입니다.
qccssaz  
사람이 들을 수는 없더라도 내준다니 좋네요~ 뭔가 느낌이?
씽크웨이  
[@qccssaz] 청음대역은 각기 다르죠
젋음 분들은 더 높고 사람에 따라 많은 편차가 있습니다.
밥쇽은 높은 샘플링 이외 음의 구분감이 확실한 크로스오버 기능으로 고객님께 다가갑니다.
OㅅO  
디자인도 괜찮고 제품 구성도 좋아보입니다.

축하합니다! 행운 포인트 1점을 획득하였습니다!

씽크웨이  
[@OㅅO] 음향기기에 음질을 빼면 더이상 할말이 없죠
PC-res 인증 음질 기대하세요
rxvega  
오 씽크웨이에서 듀얼 드라이버 이어폰이 나올줄 몰랐네요

축하합니다! 행운 포인트 3점을 획득하였습니다!

씽크웨이  
[@rxvega] 씽크웨이의 행보는 고객님들이 찾으시는 아이템이 바로 다음 프로젝터 입니다.
다음은?
dlsldptmxk  
구매각 나오네요
씽크웨이  
[@dlsldptmxk] 구매 좌표는 요기
씽크웨이 스토어팜에서 ..

https://smartstore.naver.com/waycos/products/3441696007
RealSlow7S  
저...강렬한 옐로우~~~!!^^ 탐나네....통장에..잔고가.....ㅎㅎㅎㅎㅎ
구름모자  
디자인도 독특하고 듀얼드라이버 성능이 어떤지 소리를 듣고 싶어지네요.
Kooky  
성능이 궁금해서 구입을 해버렸습니다. 그리고는 여기다 댓글을 남기려고 가입까지 했네요.

구입하면서 좀 회의적이었던 부분이 두가지 있었는데


1. 큼지막하게 뚤려있는 2개의 에어덕트.

소니 MDR-EX1000을 사용하면서 에어덕트로 들어오는 바람소리때문에 선풍기앞이나 외부에서는 잘 사용하지 않게 되더군요. (바람소리가 이어폰으로 직접 들어옵니다. 엄청 크게요.) 그래서 이녀석도 비슷하지 않을까 걱정이 앞섰는데...

막상 이거 사용해보니 덕트 크기에 비해서 차음/누음이 꽤 잘됩니다. 소리 없이 그냥 귀에 꽂고 있으면 외부소리가 잘 들리는데, 음악감상시에는 외부소음이 거슬린다는 느낌은 없습니다. 볼륨이 낮은 경우에는 외부소리가 어느정도 들어오는데, 바람소리가 직접 들어오는 건 전혀 없는게 마음에 드네요. 누음도 듣기 불편할 정도로 볼륨을 크게 올려야 외부로 소리가 나오는 정도라 걱정할 필요는 없어보입니다.


2. 크기 & 디자인

사진상으로는 이어폰 크기가 제법 커보이고, 전체적인 색감도 "나는 게이밍 이어폰이다" 라고 소리치는 것 같은데, 눈으로 직접 보니 그렇게 크지도 않고 깔끔합니다. 무게도 보기보다 가볍네요.


저음과 고음 균형도 이정도면 잘 잡힌편이고 평소 사용중인 XBA-N3AP랑 비교해도 그렇게 나쁘지 않습니다. 성능면에서는 5만 7천원짜리 이어폰이라고 믿기 참 어렵습니다. 10만원대 제품이라고 해도 손색없을 듯 합니다.

다만 아쉬운점이 2가지.

- 하우징 마감처리가 좀 더 깔끔했으면 어떨까 싶네요. 팁을 물리는 부분에 약간의 플라스틱이 거칠고 날카롭게 남아있어서 팁 교체시에 방해가 됩니다. 양쪽다 그렇네요. 그리고 리뷰 사진상에서도 보이는 부분이라 불량은 아닌듯 한데, 굴곡이 있는 부분은 주름이 잡히듯이 찌그러져 있네요. 그리고 귀에 닿는 부분에 하우징 조립 이음새가 있고 그 사이에 미세한 단차가 있는데, 오랜시간 착용시에 귀에 이물감을 줍니다. (조금 아프네요.) 이 부분이 매끄러웠으면 착용감이 훨씬 편할 것 같아요.

- 귓바퀴에 들어가서 지지해주는 약간 튀어나온 고무부분. 살짝 밀어보니 제법 흔들립니다. 매일 사용하다보면 금방 떨어질 거 같아요. (이거 하우징 안에 물려있는건가요 아니면 외부에 접착제로 붙어있는건가요?) 경험상 보통 플라스틱 하우징은 열어서 수리하지 않고 교체가 일반적이었던지라 이부분 A/S가 어떻게 진행되는지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