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1억 8백만 화소 모바일 이미지센서 공개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1억 화소'의 벽을 깬 1억 8백만 화소(108MP)의 모바일 이미지센서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선보였다.


이 제품은 초소형 0.8㎛ 크기의 픽셀을 적용한 센서로, 지난 5월 공개한 64MP 제품 보다 화소 수가 1.6배 이상 늘어나 모바일 이미지센서로는 업계 최대 화소수를 자랑한다.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는 1억 개가 넘는 화소를 구현해 기존에 모바일 기기에서 표현하지 못했던 세세한 부분까지 이미지로 담아내는 초고해상도 촬영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1/1.33 인치' 크기의 센서를 적용해 빛을 받아들이는 면적(수광면적)을 넓혔으며, 4개의 픽셀을 합쳐 하나의 큰 픽셀처럼 활용하는 '테트라셀 기술'을 적용해 어두운 환경에서도 밝고 선명한 고화질 사진을 촬영할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동영상 녹화시 화각 손실 없이 최대 6K(6,016 × 3,384) 해상도로 초당 30프레임의 영상을 담을 수 있어 개인용 동영상 촬영을 넘어 영화와 방송 콘텐츠 등 전문가 수준의 영상 촬영에도 활용할 수 있다.




한편 이번 삼성전자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 출시에는 샤오미와의 협력이 큰 역할을 했다.


샤오미 공동 창업자 린빈 총재는 "프리미엄 DSLR에서나 가능하다고 생각했던 108MP 이미지센서를 작고 얇은 스마트폰에 최초로 적용하기 위해 삼성전자와 개발 초기부터 긴밀히 협력해왔다"라며,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경험과 창의적인 콘텐츠 생산을 위한 플랫폼을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삼성전자 시스템 LSI사업부 센서사업팀장 박용인 부사장은 "인간의 눈과 같은 초고화질로 세상을 담는 모바일 이미지센서 개발을 위해 혁신적인 노력을 지속했고, 그 목표에 조금씩 다가가고 있다"라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는 '1억 8백만 화소'와 '테트라셀', '아이소셀 플러스' 등 삼성전자의 기술이 집약되어 고객들에게 한 차원의 높은 섬세한 이미지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본격 양산할 예정이다.


2949505552_BPnxU15o_9bb92362fa43c4ca7cc1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작성자

현재 레벨 : 세레스 포시포시  회원
468 (89.6%)

등록된 서명이 없습니다.

    댓글 : 8
진에어파이팅  
베스트 댓글
  다다음주 뉴스 예상 : 삼성전자, 1억 8백만 화소 이미지 센서 양산 시작
진에어파이팅  
다다음주 뉴스 예상 : 삼성전자, 1억 8백만 화소 이미지 센서 양산 시작
안쯔  
[@진에어파이팅] 문제는 그 사진 결과물이지죠
소니가 20만 화소로 까불다가 까인게
정작 결과물은 아무런 차이 없었고 조리값 따위 집어 치워서
소프트웨어가 개척화로 자동으로 화질을 조절 못하고 수동으로 해야하니 화질 나쁘다고 욕먹었는데

노트4때도 삼성 이미지 쓰려하다가 정작 결과물이 처참해서 원가 절감용으로 전면렌즈용으로 쓰는게 엑스페리아1도 그렇고 그렇게 쓰는게보통인데요.
그나저마 후면 카메라로 다시 도전하는건 놀랍네요
퀘이사존지름  
소니와 더불어 이미지 센서 분야에서 삼성은 괄목할 만한 행보를 보여주는 것 같네요. 소중한 정보 감사합니다.
제그  
아주 작은 센서에 화소가 높아진 만큼

이미지 프로세서가 후가공을 잘해서

현실과 비슷한 느낌의 사진을 구현하는데 집중할것 같네요.

이 정도면 사진을 찍는 개념이 아닌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수준이라고 봅니다.

앞으로
큰 카메라: 최대한 현실적인 사진을 담으려 한다.
폰 카메라: 최대한 현실적인 사진을 만들려 한다.
고 보면 될것 겉습니다.
마라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_^
세페라  
대단하네요.
시간은금이라구  
정보 감사합니다
decelerate…  
이제 사진한번찍으면 용량이 어찌될지ㅎㄷㄷ
분류 제목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