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식 마케팅 활동이 아닌 무허가 바이럴 마케팅 활동 적발 시 즉각 회원 권한 박탈 및 닉네임 공개
  2. 저작권법에 따라 대한민국 언론/매체/커뮤니티 기사 일부/전문 게재 금지하며 오직 URL 링크만 허용
  3. 개인 유튜브 채널, 방송 등 홍보성/수익성 유튜브 영상 업로드 금지
  4. 신고 사유에 포함되지 않음에도 감정적/무분별한 신고 기능 사용 시 제재
  5. 국내 특정 업체를 대상으로 무분별한 칭찬/비난글 금지, QM 판단하에 사실관계 수준에 따라 제한적 허용

sm961 과 970 pro 와의 400gb 파일복사 속도 차이 날까요?

나으꼼뿌따 2 101 0

sm961 1tb 를 살지, 970 pro 500gb 를 살지 고민중에 있습니다.

새알에서 sm961를 일단 주문해 놓았는데, 아직은 취소가 가능해요.


nvme 에 있는 동영상을 종류별로 여러 개의 사타 ssd 로 나누어서 복사하게 됩니다.

다큐, 영화, 예능 이런 식으로요.


근데 용량이 크다보니 복사할 때마다 한 참 기다려야 하더이다. 사타 속도에 막혀서요.

그래서 nvme 캐싱을 하려고 하는데...(이러면 복사속도가 빨라 지니까)


느리지만 sm961 1tb 가 나은지

아니면 빠르지만 970 pro 500gb 가 나은지 모르겠어요.


sm961 을 사면 1테라라서 꽤나 오랫동안 사용가능할 것 같구요

970프로는 빨라서 좋은데 용량이 작아서 아무리 늦어도 5년 지나면 남에게 줘야 할 것 같네요.


어떤게 나을까용?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작성자

현재 레벨 : 해왕성 나으꼼뿌따  회원
3,795 (39.8%)

e9360800c3481c6403cacecb35eef9c0_1527201

    댓글 : 2
비에르나 2019-10-15 08:50:52
 사이다!
  저는 가성비로 볼 때 SM961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970 프로는 할인 뜬 것도 하나도 없고요 ㅋ

그 다음은 본문보다 긴 여담인데요, 결국은 캐싱했던 게 백그라운드에서 찔끔찔끔 SATA로 옮겨져야할텐데 그거 꽤나 신경쓰이시지 않을까요 ㅎㅎ NVME가 여러 군데 쏴주는 속도는 충분할텐데 여러 대의 SATA SSD에 동시에 복사 명령을 걸어놓으시면 전체 소모시간은 좀 빠르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제가 660p 1TB 쓰다가 포기하고 팔았는데요. SLC 캐시는 충분히 빠르고 오래 냅두면 SLC 캐시를 조금씩 자기가 알아서 비워요. 꼭 필요하면 인텔 SSD 툴박스에서 SLC 캐시를 비우는 명령도 줄 수 있고요. 그런데 저라는 사람이 SLC 캐시가 알아서 비워지는 걸 기다리지를 못하고 뭔가 조금 복사할 때마다 매번 정리를 찾아서 누르게 되더라고요 ㅋㅋ 나중엔 이건 나처럼 예민한 인간에게는 시간 낭비다 싶은 생각이 들어서 포기했었어요. 컴덕에 가까울수록 캐싱보다는 깡속도를 추구하는 게 아닌가 싶어요.

아참, 그리고 SATA 속도가 정 맘에 안 드시면 NVME m.2 SSD를 USB 3.1 Gen 2 외장 케이스에 넣는 방법도 있어요. 어차피 최대속도 1GB 정도니까 파이슨 E12 들어간 저가형 SSD 써도 충분하고요. X470 보드 쓰시면 뒤에 Gen 2 Type A 포트가 두 개 있으니 활용하실 수도 있을 것 같네요 ㅎㅎ
비에르나  
저는 가성비로 볼 때 SM961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970 프로는 할인 뜬 것도 하나도 없고요 ㅋ

그 다음은 본문보다 긴 여담인데요, 결국은 캐싱했던 게 백그라운드에서 찔끔찔끔 SATA로 옮겨져야할텐데 그거 꽤나 신경쓰이시지 않을까요 ㅎㅎ NVME가 여러 군데 쏴주는 속도는 충분할텐데 여러 대의 SATA SSD에 동시에 복사 명령을 걸어놓으시면 전체 소모시간은 좀 빠르지 않을까 싶기도 하네요.

제가 660p 1TB 쓰다가 포기하고 팔았는데요. SLC 캐시는 충분히 빠르고 오래 냅두면 SLC 캐시를 조금씩 자기가 알아서 비워요. 꼭 필요하면 인텔 SSD 툴박스에서 SLC 캐시를 비우는 명령도 줄 수 있고요. 그런데 저라는 사람이 SLC 캐시가 알아서 비워지는 걸 기다리지를 못하고 뭔가 조금 복사할 때마다 매번 정리를 찾아서 누르게 되더라고요 ㅋㅋ 나중엔 이건 나처럼 예민한 인간에게는 시간 낭비다 싶은 생각이 들어서 포기했었어요. 컴덕에 가까울수록 캐싱보다는 깡속도를 추구하는 게 아닌가 싶어요.

아참, 그리고 SATA 속도가 정 맘에 안 드시면 NVME m.2 SSD를 USB 3.1 Gen 2 외장 케이스에 넣는 방법도 있어요. 어차피 최대속도 1GB 정도니까 파이슨 E12 들어간 저가형 SSD 써도 충분하고요. X470 보드 쓰시면 뒤에 Gen 2 Type A 포트가 두 개 있으니 활용하실 수도 있을 것 같네요 ㅎㅎ
나으꼼뿌따  
[@비에르나] 오오....귀한 정보 감사합니다. 생각하는데 도움이 많이 되었습니다.
컴으로 주로 하는게 유튜브, 다큐, 예능 이런 영상 켜 놓다보니
동영상파일 복사 명령 해 놓으면 nvme 로 빠르게 복사한 후에...
컴이 알아서 세월아 네월아 하며 복사하는게 저에게 편하더군요.
물론 컴이 갑자기 꺼지면 헬이 열리겠지만서도요. ㅠㅠ

파일을 복사 또는 이동시키는 명령을 하면, 큐대기열에 등록하고선
하나 둘씩 실행해주는 프로그램이 있다면 참 좋을 것 같은데
이런 프로그램이 없네요 ㅠㅠ

nvme 로 도베하려면, nvme 가 사타에 비해서 비싸며,
또한 기존 사타 ssd 처리 방안이 없어요. 그래서 사타 ssd 를 활용해야되용.
사타포트 추가비용이 매우 저렴하기 때문에 어쩔 수 없는 거 같아요.
(현재 사타포트 12개 다 사용중임)

째든 그래서 삼성 970 evo plus 2tb 를 사면, 동적캐싱이 72gb 나 되니
디램50gb + ssd 80gb 합이 130gb 이내 3000 속도로 복사하는 식으로 할까 했는데
970 2tb가 60만원이라 느므느므 비싸요. ㅠㅠ 이돈이면...

qlc 는 하드보다 쓰기 속도가 느려서...큰거 하나 박으면 잊고 살아야 하더이다. ㅎㅎ
분류 제목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