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공식 마케팅 활동이 아닌 무허가 바이럴 마케팅 활동 적발 시 즉각 회원 권한 박탈 및 닉네임 공개
  2. 저작권법에 따라 대한민국 언론/매체/커뮤니티 기사 일부/전문 게재 금지하며 오직 URL 링크만 허용
  3. 개인 유튜브 채널, 방송 등 홍보성/수익성 유튜브 영상 업로드 금지
  4. 신고 사유에 포함되지 않음에도 감정적/무분별한 신고 기능 사용 시 제재
  5. 국내 특정 업체를 대상으로 무분별한 칭찬/비난글 금지, QM 판단하에 사실관계 수준에 따라 제한적 허용

젠2 업그레이드 하려다 보드 박살낼 뻔한 썰 풉니다.

ChoiSeIT 4 372 1

썰의 재미를 위해서 약간의 욕설과 반말이 존재하는 점 양해 부탁드려요.




2700x를 산 지 6개월. 호시탐탐 3900x가 65만 원 아래로 내려갈 걸 기다리던 나는 75만 원에서 내려올 줄 모르는 가격을 보고 포기하고


적당한 타협 선인 3700x를 갈아타려고 계획했다.




CPU는 금방 도착했지만, 따로 주문한 서린 샤칸 XTC-4는 버뮤다의 옥천지대에 걸려 오늘 하루를 꼬박 옥천에서 보냈다.


하지만 당장 CPU는 바꾸고 싶었고 기쿨에 붙어있는 써멀과 쓰고 있는 커세어 H115i RGB 플레티넘에 있는 써멀을 비비적거려


써멀을 충당하는 신공을 발휘해 위기를 넘겼다.




펌프를 제거하니 6개월간 동고동락한 2700x가 써멀을 잔뜩 묻힌 체 있었다.


나지막이 속으로 생각했다. '글카 점유율 95% 넘겨도 프레임 묘하게 안 나오던 ㅈ같은 새끼야. 그래도 네 덕분에 즐거웠다. 다음 주인과는 행복한 일만 있으렴'


그러곤 레버를 올리고 CPU를 꺼냈다. 엄마 몰래 주방에서 훔쳐 온 키친타월로 녀석의 히트스프레더를 닦았다. 다시 새것마냥 박스에 포장해 좋은 주인을 만나기를 바라면서 정리했다.


그러고는 뉴페이스 3700x를 꺼내서 소켓에 맞게 끼운 후 레버를 내렸다. 흐믓했다.


수랭 펌프의 레버를 고정한 후 나사를 천천히 조였다. 나사가 돌아가면 돌아갈수록 기대감에 가슴이 벅차올랐다.


그런데 보드에서 이상한 소리가 들렸다.




"콰직-"




오싹했다. 3번 정도 분해 조립을 했었는데 이런 소리는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었다.


수랭 펌프의 전원 단자를 밑에 깔고 나사를 조아버린 것이었다.


순간 내 머릿속에 떠오른 생각은 단 하나였다.




'아, ㅈ됐다'




만약 보드가 켜지지 않는다면 분명 이것이 원인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후딱 조립을 마치고 전원을 켰다.


분명 모니터에 바이오스 화면이 떠야 하는데 도통 뜨질 않았다.


오싹함은 이미 짜증으로 바뀌어있었다. 컴퓨터가 고장 났다는 것보다는 CXX노베이션에서 as를 받아야 한다는 것,


그마저도 받을 수 있을지조차 의문이라는 것에서 더 화가 났다.


나의 실수로 보드가 박살 났다는 확신이 들 때쯤 전원을 끄고 분해하기 시작했다.


RGB LED가 덕지덕지 달린 수랭쿨러 답게 분해가 여간 귀찮은 게 아니었다. 반쯤 분해를 마쳤을 때 불현듯 머릿속에 말 한마디가 지나갔다.




"내 영상 보고 조립을 했다고? 내가 AMD는 조립하고 나서 켜고 몇 분 기다려보라고 했어, 안 했어?"



친숙한 목소리였다. 그렇게 말씀하시며 손님에게 폭력을 행사하시던 '그분'의 얼굴이 떠올랐다.


보드에 CPU, RAM, VGA만 연결한 후 전원을 켜고 전원을 올렸으나 화면에는 아무것도 뜨질 않았다.


그런데 불현듯 뜬 한 문장.




















"(대충 PCIe 보조전원 연결하라는 문구)"




'용용아, 사랑한다.'


속으로 생각했다. 친절하게 보조전원을 연결하라는 문구를 보여주는 msi보드 덕분에 보조전원을 연결한 후 전원을 켰다.




.


.


.








정상적으로 부팅됐다. 진짜 속으로 환호성을 3번 질렀다.


한번은 항상 우리를 매질로 가르쳐주시던 '킹수갓비'님께,


또 한 번은 그렇게 세게 눌렸는데도 멀쩡하게 돌아가던 나의 박격포 보드에게,


마지막은 CXX노베이션에 as를 가지 않아도 되게 끝까지 희망의 끈을 놓지 않는 나 자신에게...














p.s : 여러분들은 이런 일 없이 한 번에 잘 조립하시길 빌어요~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작성자

현재 레벨 : 천왕성 ChoiSeIT  회원
2,240 (24%)

Main System CPU : Ryzen7 2700X M/B : msi B450M MORTAR VGA : GALAX BOY RTX 2070 GAMER OC 8GB CPU Cooler : Corsair H115i Platinum RGB Case : ABKO Suitmaster 331S Spirit SSD : Colorful cn600s 450GB NVme ssd HDD : Seagate 1TB HDD, WD blue 1TB HDD PSU : ZALMAN ZM750-EBT 80PLUS GOLD 750W Monitor : AOC C27G1 27inch(Main), SAMSUNG Sync Master 22inch(Sub)

    댓글 : 4
보통의이야기  
이런게 젠2문학입니까 ; 저도 오늘 있었던 일 한번 이렇게 정리해보고 싶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냥자택일  
앜ㅋㅋ 다행이네요 ㅋㅋㅋㅋ ㅋ콰직이라길래 cpu핀 으스러트린줄 알았네요 ㄷㄷㄷ
하얀벼루  
단편소설급 문체군요 ㅋㅋㅋㅋ
웹하드2  
재미있게 읽었습니다.
아마츄어 작가 지망해도 되겠어요.
분류 제목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