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량화에 성공한 베스트셀러, ROCCAT Kone Pure Ultra

퀘이사존깜냥 406 7080 206
1910obj___834907907.jpg

 

경량화

 

  이번 칼럼을 작성하기에 앞서 FPS 장르 게임을 즐겨 하는 동료 QM들에게 물었습니다. “DPI 값은 어느 정도로 설정하세요? 그리고 사용하시는 마우스 무게는 어느 정도인가요?” 저는 RTS 게임을 오랜 기간 동안 즐겼고, AOS 장르에 관심이 있는 편이지만, FPS에 관해서는 주변 게이머들에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워들었을 뿐, 경험이 부족했습니다. 이런 이유로 최대한 많은 정보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고, 다소 뜬금없는 질문을 하게 된 것입니다. RTS나 AOS 장르는 쉴 새 없이 움직이는 특성이 있어서 버튼 클릭 압력과 마우스 무게가 가벼운 것이 유리하다는 것이 중론입니다. 반면에 FPS 장르는 취향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순간적으로 멈추는 것이 중요한 상황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무게감이 있는 마우스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더군요.


  저는 최근 들어 마우스를 다룰 때 경량화에 대해 집중하곤 했는데요. 게이밍 기어 시장의 주요 브랜드로 분류되는 업체마다 가벼운 마우스를 출시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아주 오래전부터 손목 건강을 이유로 가벼운 마우스에 대한 선호를 노골적으로 드러낸 제 입장에서는 너무나도 반가운 일이지만, 회원분들께서 남겨주신 댓글 중 종종 가벼운 무게에 대한 아쉬움을 토로하는 것을 목격했습니다. 이러한 의견들 덕분에 위와 같은 질문을 하며 최대한 많은 의견을 종합해본 것이죠. 그 결과 특정 게임 장르에서 무거운 마우스의 존재 의의는 충분하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만, 트렌드가 경량화라는 것을 부정할 수 없습니다.


  독일 게이밍 기어 브랜드인 ROCCAT에서 얼마 전 2년의 개발 기간이 투자된 KAIN 시리즈를 출시했는데요. 약 89g의 무게로 나름 가벼운 편에 속했습니다. 1년 전이었다면 가벼운 마우스라고 표현했겠지만, Logitech G PRO Wireless(무선, 약 80g), Razer Viper(유선, 약 70g), Glorious O 시리즈(유선, 약 58g~68g) 등 가벼움의 기준을 바꿔버린 제품들 때문에 단정 지을 수 없게 되어버린 것이죠. ROCCAT은 이런 추세에 발맞춰 한국인들에게 큰 반향을 일으켰던 Kone Pure 시리즈의 초경량화 버전, Kone Pure Ultra를 선보였습니다. 너무나도 익숙한 외형이므로 이번 칼럼은 무게에 집중해서 글을 전개해보도록 하겠습니다. 









ROCCAT Kone Pure Ultra

1910obj___1964570423.jpg
1910obj___559897395.jpg












포장

1910obj___1513962364.jpg
1910obj___745543980.jpg

1910obj___636630680.jpg

  앞뒤로 제품 외형과 특징을 배치해둔 ROCCAT 마우스 상자는 페밀리 룩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크기나 디자인이 일정합니다. 겉 상자는 두께가 얇아서 제품을 보호하는 역할보다는 특징을 전달하는 수단에 가깝습니다. 마우스 상판 하우징 위로는 플라스틱 구조물이 감싸고 있으며, 하판 하우징 부분은 각종 문서와 두꺼운 종이판이 받치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제품이 흔들리지 않고 나름 단단하게 고정된 형태로 포장되어 있는데요. 강한 충격을 견뎌낼 정도는 아니어서 판매처에서 상자와 에어캡 등으로 꼼꼼하게 포장할 필요가 있습니다.






1910obj___1071188106.jpg

  마우스를 뒤집어 보면 테플론 피트에 보호실(Seal)이 부착된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그냥 사용해도 눈치채지 못할 정도로 깔끔하게 붙어 있습니다. 물론, 부착된 상태로 천 재질 마우스 패드와 함께 사용한다면 걸리는 느낌을 받을 수 있으므로 떼어낸 후 사용하시기 바랍니다. 









외형 및 그립감

1910obj___970556775.jpg
1910obj___1886926673.jpg


  동양인 손 크기에 적합한 Kone Pure 시리즈는 특히 한국인에게 큰 인기를 얻었습니다. 시중에 출시되어 있는 크기가 작은 마우스는 대부분 대칭형이었기 때문에 첫 등장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는데요. 프로게이머들이 애용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널리 알려지게 된 제품입니다. 이전 시리즈 역시 약 90g 정도로 무거운 편은 아니지만, 추세에 뒤처지지 않고 약 66g이라는 초경량화를 이뤄냈습니다. 작고 가벼운 만큼 핑거 그립으로 활용해도 손목에 큰 부담이 없으며, 클로 그립과도 잘 어울리는 마우스입니다.


  초경량화는 손목에 부담을 덜어주고 AOS / RTS 장르 등에 적합해서 장점만 있을 것 같지만, 순간적으로 멈추는 것이 중요한 FPS 장르에서는 다소 부적합할 수 있습니다. 이전 시리즈처럼 적당히 가벼웠다면 FPS 장르에서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었겠지만, ROCCAT은 Kone Pure Ultra를 조금 더 특화하는 방향으로 콘셉트를 잡은 것 같습니다. 이것은 얼마 전 출시된 팜 그립 특화 마우스, KAIN 시리즈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을 겁니다. '나는 핑거/클로 그립을 사용하면서 무게감이 적당히 있는 제품이 좋은데'라고 생각하시는 분이라면 이전 버전 Kone Pure 시리즈를 선택하시면 됩니다.


  Kone Pure Ultra 마우스 표면 코팅은 KAIN 시리즈에 적용된 하이브리드 내마모성 코팅이 적용되어 있어서 흰색, 검은색 제품 모두 지문 등 유분기에 강한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그중에서도 흰색이 조금 덜 티가 나는 편이긴 합니다만, 유광 마감 처리가 되어 있지 않아서 사용기간이 길어진다면 흰색 제품은 변색될 가능성이 있습니다. 









LED

1910obj___1165462601.jpg

1910obj___934500255.jpg

1910obj___662620659.gif

  최근 출시되는 마우스는 적어도 휠과 로고 부분에 RGB LED를 탑재하는 추세인데, ROCCAT은 과감하게 로고에만 LED가 점등하도록 설계했습니다. 개인적으로 손으로 쥐고 사용하는 제품인 만큼 LED 모듈이 기판에 많이 장착되어 있는 제품을 선호하지 않는데, Kone Pure Ultra는 LED 부분에서 발열이 느껴지지 않아서 좋았습니다. 실용성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ROCCAT 다운 설계입니다. 또한, AIMO 조명 기능을 지원하는 다른 제품과 일체감 있는 효과를 누릴 수 있습니다. 









프로토타입

1910obj___1620384557.jpg
1910obj___571323780.jpg
1910obj___1411873437.jpg

1910obj___1169492358.jpg
1910obj___1799878233.jpg

  저번 KAIN 120 AIMO Owl-Eye 마우스를 다뤘을 때와 마찬가지로 프로토타입을 입수했습니다. KAIN 120 프로토타입에서는 독특한 버튼 및 휠 설계를 확인했는데, 이번 Kone Pure Ultra 프로토타입을 통해선 어떻게 초경량화를 이뤄냈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타 제조사의 경우 플라스틱을 아주 얇게 사출하는 방식으로 설계하여 내구성 등에서 취약할 수밖에 없는데, Kone Pure Ultra의 경우 타제품과는 다르게 단단함이 느껴졌습니다. 이것은 위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듯, 육각형 형태를 활용하여 프레임 내부를 설계했기 때문인데요. Glorius O 시리즈처럼 구멍이 뚫려있는 하우징에 얇은 플라스틱 막을 한 번 더 씌운 것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이러한 설계 덕분에 ROCCAT은 얇지만, 튼튼한 하우징을 만들어냈습니다.









분해

1910obj___376476015.jpg

1910obj___1920398202.jpg

  육각형 음각 형태로 되어 있는 하우징 프레임과 함께 최소화한 PCB 기판도 초경량화에 도움이 되었을 것입니다. PCB 기판을 고정하고 있는 나사도 상당히 작고 가볍습니다. 







센서, MCU

1910obj___233327989.jpg
1910obj___1843212506.jpg


  센서와 MCU는 얼마 전 출시된 KAIN 120 AIMO Owl-Eye 마우스와 완전히 동일합니다. ROCCAT은 센서에 'Owl-Eye'라는 이름을 붙이곤 하는데요. 부엉이의 뛰어난 시력과 주변 환경을 효율적으로 분석하고 처리하는 능력에 영감을 받았다고 합니다. 1세대는 PIXART 사의 PMW3361 칩세트를 사용했으며, 이번 KAIN 120 마우스에 탑재된 2세대 Owl-Eye 센서는 PIXART 사의 PAW3381을 활용했습니다. 세부 사양 등으로 미루어 짐작했을 때 PMW3389를 기반으로 튜닝한 센서이며, LOD 높이를 1mm 이하로 설정할 수 있습니다. 센서 트래킹 성능은 아래 단락에 있는 오차율 테스트를 통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MCU는 HOLTEK 사의 고성능, 저전력 32-Bit Arm® Cortex®-M0+ 마이크로컨트롤러 HT32F52352 칩세트를 활용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데이터시트 혹은 홈페이지(DATASHEET / HOMEPAGE)를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메인 버튼

1910obj___1521286612.jpg

1910obj___459737207.jpg


  메인 스위치 역시 KAIN 120 AIMO Owl-Eye 마우스와 동일한 OMRON D2FC-F-K(50M)-RT 스위치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다만, 별도의 PCB 기판으로 구성되어 있지 않고 버튼 일체형 하우징이라서 KAIN 시리즈처럼 내구성을 향상시켰다거나 반응속도를 신경 쓰지는 못했지만, 이전 Kone Pure 시리즈보다 클릭 압력이 조금 더 가볍게 느껴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특별히 설계가 달라진 부분이라면 하우징 형태밖에 없으므로, 얇아진 두께만큼 버튼을 누르기가 조금 더 수월해진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습니다.











기타 버튼

1910obj___610940027.jpg

1910obj___493596617.jpg


  OMRON 스위치를 활용한 주 버튼을 제외한 나머지 버튼은 TTC 사의 스위치를 활용했습니다. 옆면 버튼뿐만 아니라 휠도 구조물이 직접 스위치를 누를 수 있도록 쌓아올린 형태로 설계한 덕분에 가벼운 클릭감을 구현했습니다. 휠 클릭이 이만큼 수월한 제품이 있었나?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압력이 가벼워서 좋았습니다. 









마우스 정확도 테스트 영상

※ 해당 영상에 등장한 모델은 Kone Pure Ultra 마우스가 아니며, 기어비스(오차율 측정 장치)가 어떻게 움직이고 어떤 방식으로 측정되었는지 보여주기 위한 영상입니다. 19년 6월을 기준으로 기어비스 테스트는 4.5cm 기준으로 테스트를 하는데, 기존 5cm에서 4.5cm로 바꾼 이유는 2000 DPI까지 측정하기 위함입니다. 거리를 줄이면 줄일수록 더 높은 DPI를 측정할 수 있겠지만, 그렇게 하지 않는 이유는 4.5cm가 오차를 최대한 줄일 수 있는 타협점이기 때문입니다. DPI는 400, 800, 1200, 1600, 2000을 기준으로 측정하며, 마우스가 해당 값을 지원하지 않을 경우 유사한 값으로 테스트를 진행합니다. 









마우스 정확도 테스트

1910obj___1398930686.jpg
테스트 장비와 마우스 센서에 따라 값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참고 용도로만 봐주시기 바랍니다.


  위에서 언급했듯이 이 테스트는 마우스 센서의 오차율(정확성)을 알아보기 위한 테스트입니다. 트래킹 범위를 넓혀서 4.5cm를 타깃으로 잡고 일정한 속도로 마우스를 움직였을 때, 얼마나 정확한 값을 도출해내는지 알아보는 방식으로 진행합니다. 테스트 영상을 참고하시면 결과를 표기한 그래프는 절댓값이 0에 가까울수록 좋습니다. X+값은 오른쪽으로 움직였을 때, X-값은 왼쪽으로 움직였을 때를 의미하고, 결괏값이 음수라면 목표 지점에 도달하지 못한 것, 양수라면 목표 지점보다 더 나아간 것을 의미합니다.


  가벼운 제품일수록 저감도로 설정하여 팔 전체를 활용하는 경우가 많을 텐데요. 이런 용도에 맞게 Kone Pure Ultra의 튜닝은 저감도 위주로 되어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팔 전체를 활용하는 분들이 많이 활용하는 400 DPI, 800 DPI 성능은 어떤 마우스와 비교하더라도 손색이 없을 정도로 훌륭했고, 손목을 활용하는 핑거/클로 그립에 어울리는 1,200 DPI에서는 가장 좋은 성능을 보여줬습니다. 절대적인 값도 작은 편이지만, +값과 -값의 오차가 매우 적은 것을 확인할 수 있죠. 1,600 / 2,000 DPI에서 도출된 결과도 절댓값 자체는 작은 편이지만, 오차가 있는 편이어서 1,200 DPI 이하로 사용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같은 센서를 활용했지만 마우스 콘셉트에 따라 튜닝을 다르게 하는 ROCCAT의 장인 정신을 엿볼 수 있는 부분입니다.










소프트웨어

1910obj___997857779.gif


  ROCCAT 제품은 통합 소프트웨어인 Swarm을 통해 설정을 변경할 수 있는데요. 가장 기본적인 DPI 변경뿐만 아니라 윈도우 포인터 및 더블 클릭 속도까지 변경할 수 있어서 제어판을 따로 켤 필요가 없어서 편리합니다. 또한 ROCCAT 마우스는 버튼 기능을 하나하나 바꾸지 않고, EASY-SHIFT[+]라는 기능을 통해 미리 지정되어 있는 설정을 손쉽게 불러올 수 있습니다. 타사 소프트웨어에선 쉽게 볼 수 없는 기능으로 ROCCAT 제품의 장점이라 볼 수 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 고성능 센서를 활용한 만큼 LOD(Lift-off Distance), 각도 스내핑(직선 보정) 등을 설정할 수 있으며, ZERO DEBOUNCE 기능을 켜고 끌 수도 있습니다. 일정 시간이 지나면 LED가 꺼지는 깨알 같은 기능도 포함되어 있네요. 소프트웨어 초기 구동 및 설정 적용 속도 역시 빠른 편이라서 사용하면서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습니다. 

 










마치며

1910obj___1304710806.jpg

  KAIN 120 AIMO Owl-Eye에 이어 KONE PURE ULTRA 마우스를 다루다 보니, 팜그립을 활용하는 분들에게 KAIN 120 시리즈라는 적절한 선택지를 제시하면서, 핑거/클로 그립에 특화된 KONE PURE의 능력치를 극대화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립 방법에 따른 라인업 분류 정책은 개인적으로 아주 마음에 드는 부분입니다. 기존 KONE PURE 시리즈가 90g 정도의 무게감으로 팔방미인형에 가까웠다면, 이번에 다뤄본 KONE PURE ULTRA는 RTS, AOS 유저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선택지입니다. 다만, 가벼운 무게로 인해 브레이킹이 쉽지 않을 수 있으므로 FPS 장르를 즐기는 분이라면 기존 KONE PURE Owl-Eye가 적합할 수 있습니다. 


  국내외 마우스 관련 커뮤니티를 탐방하다 보면 ROCCAT Owl-Eye 센서에 대한 호평이 많은데, 그보다도 그립감에 대한 칭찬이 이어지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새로운 형태로 제작된 KAIN 120 시리즈 역시 팜그립 유저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데요. 이렇듯 본인들의 철학을 소비자에게 완벽하게 이해시키는 브랜드는 흔치 않을 것입니다. 더불어 트렌드를 놓치지 않고 바짝 따라붙는 모습 역시 ROCCAT에 대한 신뢰감을 쌓는 주요한 요소입니다. 이렇게 노력하는 것이 눈에 보이는데 응원하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은 당연한 수순일 것입니다. 앞으로 더 좋은 제품을 만나볼 수 있을 것 같은 기분 좋은 예감이 드는군요.


  이상 퀘이사존 깜냥이었습니다.









5865adf4aba1555eb76679ed1c3853e9_1519205

퀘이사존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신고

작성자

현재 레벨 : QM 퀘이사존깜냥  QM
50,183 (0.9%)

학해무애(學海無涯), 배움의 바다는 끝이 없다. 끝은 언제나 새로운 시작으로 연결되기 때문이다.

    댓글 : 406
풍긔스  
무게도 가벼워 저에게는 최고의 제품이 될 것 같네요!
제이웍스 항상 응원합니다!
s2chuu  
무게가 정말 가볍네요 66g 밖에 안되네요.
손목이 안좋은데 이렇게 가벼운 마우스는 크게 도움될것 같아요.
해바라기믿음  
콘퓨어 사용중인 유저라 경량화 소식이 반갑네요 ^^
둥실둥실  
가벼운것 분명 무시못하죠!
내컴은똥컴  
다좋은대 굳이 선을 고무선으로할필요가 가격에비해 선때문에 저가형 마우스 느낌이 드네요 ;;
호주나그네  
겉은 튼튼한데 가볍다니 대단합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