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XANOVA PULSAR / MAGNETAR RGB

퀘이사존깜냥 44 10127 19

1810___1433646225.jpg
1810___561299483.jpg


XANOVA PULSAR / MAGNETAR RGB

 

  얼마 전 갤럭시에서 론칭한 게이밍 브랜드 '제노바'의 전 제품을 소개하는 리포트와 마우스 라인업인 '멘사 시리즈' 칼럼을 진행했습니다. 마우스를 다뤄봤으니 다음 순서는 키보드겠죠. 이번 칼럼에서는 제노바의 키보드 라인업 '펄사(PULSAR)'와 '마그네타(MAGNETAR)'에 대해 집중적으로 다뤄보려고 합니다. 저번 멘사 마우스 칼럼처럼 두 제품을 비교하는 방식으로 글을 전개하겠습니다.

 

  펄사는 일정 주기로 펄스 형태의 전파를 방사하는 천체이며, 마그네타는 강력한 자기장을 가지고 있는 중성자별의 한 종류를 뜻합니다. 이번 제노바의 신제품들은 갤럭시 브랜드와 연관지을 수 있어서 센스있는 작명이라고 생각합니다. 혹시나 다른 제노바 제품들의 이름 풀이나 외형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간략하게 소개한 리포트 링크를 남겨드리겠습니다. 

 

 

 

 

 

>> 제노바 제품 모음 리포트 보러 가기 <<



 





1810___835275617.jpg

1810___541892127.jpg










포장

1810___803472763.jpg
1810___2088481426.jpg
1810___1584274038.jpg

 

  검은색 바탕에 파란색 포인트로 깔끔한 느낌을 주는 상자입니다. 레이아웃과 스위치는 스티커를 부착하여 표시했습니다. 여기서 레이아웃은 키 배열이 아니라 키캡 각인을 의미합니다. 마그네타 상자 후면에는 팜레스트가 포함되어 있다는 스티커가 추가로 부착되어 있네요.


  상자는 키보드 크기에 비해 크게 만들어졌습니다. 다른 완충재를 사용하지 않고 두꺼운 상자를 접어서 제품을 보호하는 형태네요. 상자가 두껍다는 가정하에 나쁘지 않은 방법이지만, 완충재로 제품을 완벽하게 포장하여 소비자의 마음도 보호하는 것이 어울리는 가격대라고 생각합니다.
 

 

 

 

 

 

 

 

 

 

구성품

1810___2107168651.jpg

 

  상자 안쪽을 샅샅이 뒤져봤지만, 구성품은 위 사진에 보이는 것이 전부입니다. 펄사의 경우 키보드 하나만 들어 있고 마그네타는 키보드와 팜레스트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실리콘 스킨나 먼지 방지 커버까지 바랄 수도 있는 가격대라고 생각하는데, 키캡 리무버까지 포함되어 있지 않은 것은 다소 의아했습니다. 또한, LED 조작법 등은 복잡할 수 있으므로 설명서를 포함하는게 좋았을 거라 생각합니다.
 

  마그네타에 포함되어 있는 메모리폼 팜레스트는 상당히 푹신푹신하고 손바닥 닿는 부분의 촉감이 좋습니다만, 세로 길이가 짧아서 키보드와 살짝 떨어뜨린 상태로 사용해야 했습니다. 개인적인 사용 습관에 따라 붙여 사용해도 괜찮을 수 있겠지만, 필자와 같은 경우도 있다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외형

1810___1405001179.jpg
1810___596271993.jpg
1810___1199176165.jpg

1810___409293219.jpg
1810___88960440.jpg


  펄사와 마그네타는 비슷하게 생겼지만, 상판 하우징 색상과 키캡의 질감 및 폰트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상판은 주로 아노다이징이라고 불리는 양극산화 처리된 알루미늄 재질로 되어 있으며 검은색 상판이 펄사, 진회색 상판은 마그네타입니다. 또한, 마그네타의 폰트가 펄사에 비해 정돈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는데요. 기본적인 생김새는 같기 때문에 소소한 부분에서 취향이 나뉠 것 같습니다. 

 

  이 제품의 특징은 우측 상단에 자리 잡고 있는 볼륨 및 조명 관련 스위치와 휠일 텐데요. 이 부분의 조작 방법을 한 번은 익힐 필요가 있으므로 위에서 언급한 설명서의 부재가 아쉬운 것입니다. 글로 풀어 설명하자면 볼륨 버튼을 한 번 누르고 휠을 돌리면 음량이 조절되고, 두 번 눌렀을 때는 음소거 및 음소거 해제가 됩니다. 조명 버튼은 한번 눌렀을 때 백라이트 밝기 조절 모드로 진입하고, FN과 눌렀을 때 키 라이트 밝기 조절 모드로 바뀌는데 조작은 휠로 하면 됩니다. 조명 버튼을 두 번 누르면 백라이트를 켜고 끌 수 있습니다.  

 

  우측 상단에 두 개의 버튼과 휠이 자리 잡으면서 갈 곳을 잃은 인디케이터는 방향키 위쪽에 있는 'XANOVA' 로고 왼쪽에 자리 잡았습니다. 다소 빡빡해 보이는 감이 있어 로고를 생략하고 인디케이터를 가로로 배치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제품의 정체성을 드러내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에 나름 최선의 배치를 한 것 같습니다.

 

  

 

 

 

 

 

 

 

 

LED

1810___64857956.jpg
1810___1663081776.jpg
1810___1493876951.jpg

 

  펄사는 흰색 단일로 LED가 점등하는데, 검은색 상판과 키캡에 은은하게 비치는 빛이 잘 어우러져 깔끔한 인상을 줍니다. 스위치가 역방향으로 달려 있기 때문에 키캡에 투과되는 빛의 양이 충분합니다. 커스터마이징까지 포함하여 11가지의 백라이트 모드와 7개의 키 라이트 모드를 조합하여 다양한 효과를 만들 수 있습니다. 또한, EQ 모드로 PC에서 출력되는 소리의 스펙트럼을 키보드로 표현할 수 있습니다.

 

  '키 라이트'라는 이름만 들어서는 어떤 의미인지 와닿지 않으실 겁니다. 제노바 키보드에서 말하는 백라이트는 스위치에서 나오는 불빛을 의미하며, 키 라이트는 스위치를 눌렀을 때 LED가 다양한 효과로 반응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1810___1495930441.jpg
1810___92086462.jpg
1810___1837972430.jpg

 

  펄사는 단일 LED이지만 모드가 상당히 다양했습니다. 그렇다면 RGB LED를 탑재한 마그네타는 더욱더 다양한 효과를 구현할 수 있겠죠. 커스터마이징까지 포함하여 총 14개의 백라이트 모드와 7개의 키 라이트 모드를 조합할 수 있습니다. 또한, 펄사와 마찬가지로 EQ 모드로 사용한다면 PC에서 출력되는 소리의 스펙트럼을 키보드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위 사진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기본으로 포함된 효과들의 RGB LED 색상은 파스텔 톤 빛에 가깝습니다. 키캡의 각인이 또렷해서 투과되는 빛도 깔끔하게 느껴지는군요.

 

 

 

 

 

 

 

 

 

 

 내부

1810___1735367723.jpg 


  왼쪽이 펄사, 오른쪽이 마그네타로 
STMicroelectronics 사의 32-bit Microcontrollers STM32F072C8T6가 탑재되었습니다. 자세한 사항은 제조사 홈페이지 혹은 데이터 시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OMEPAGE(DATASHEET)


  제노바 키보드는 상판의 나사만 모두 제거하면 쉽게 분해할 수 있는데, 문제는 양쪽 경사에 붙어있는 메탈 스티커를 제거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메탈 스티커는 휘어지는 순간 구부러지므로 떼는 게 쉽지 않습니다. 외형을 훼손하고서라도 분해를 해야 할 이유가 없기 때문에 시도하지 않는 것을 추천합니다.











키캡 비교 및 두께

1810___972439884.jpg

 

  위쪽이 마그네타의 기본 키캡, 아래쪽이 펄사의 기본 키캡입니다. 두 키캡 모두 이중 사출 방식이지만, 마그네타의 각인이 더 두껍고 깔끔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키캡 안쪽의 마감도 마그네타가 더 깔끔하게 되어 있습니다.

 

 

 

 

  

1810___1482021258.jpg

 

  두 키캡 모두 측정하는 방향마다 결괏값이 다르고, 펄사의 경우 마감이 일정하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 가장 균일한 곳을 중심으로 측정했습니다. 펄사의 기본 키캡은 스페이스 바를 제외하면 약 1.5T의 두께로, 약 1.1T의 마그네타에 비해 두껍게 측정되었는데, 이 정도 두께 차이라면 같은 스위치라도 미묘하게 키감이 다른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스위치 및 키감

1810___1660574527.jpg
1810___1180530787.jpg

 

  눈썰미가 좋은 분이거나 기계식 스위치에 대한 지식이 많은 분이라면 두 제품의 스위치가 다르다는 것을 알아채셨을 겁니다. 기본적으로 체리 사에서 만들었다는 것은 같지만, 스위치의 상판이 검은색으로 된 것과 투명으로 된 것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투명 하우징은 RGB를 위해 설계한 것인데요. 눌러보면 기존 체리 스위치보다 미묘하게 더 서걱거린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또한, 위에서 언급한 키캡 두께의 차이로 눌렀을 때 감각뿐만 아니라 소리도 다릅니다. 상대적으로 두꺼운 펄사 쪽이 낮은음의 소리가 나기 때문에 더 정갈하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겠죠. 똑같이 넌클릭 방식을 좋아하더라도 그 안에서 경쾌함을 선호할 수 있고, 정갈함을 선호할 수 있기 때문에 뭐가 좋다고 평가를 하기는 힘들 것 같습니다. 이런 미묘함이 넌클릭 스위치의 매력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체리 방식의 스태빌라이저가 탑재되었습니다. 문자열과 이질감이 크지 않아서 윤활이 된 건가 하고 확인해봤는데, 육안으로는 발견할 수 없었습니다. 휴지를 밀어 넣어 닦아봤는데도 닦여 나오는 게 없는 것으로 볼 때 윤활 작업이 된 것 같지는 않습니다. 스위치가 넌클릭 방식이라 덜 느껴지는 것일 수도 있겠지만, 다른 회사의 갈축 키보드와 비교해봐도 충분히 괜찮은 수준입니다.

 

 

 

 

 

 

 

 

 

 

타건 영상


  위쪽이 펄사, 아래쪽이 마그네타입니다. 해당 영상은 실제보다 크고 날카로운 소리로 녹음되었으니 대략적인 느낌과 균일도를 확인하는 용도로 참고해주시기 바랍니다.  

 

 

 

 

 

 

 

 

 

 

소프트웨어

1810___769690917.jpg

 

>> 제노바 키보드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페이지 <<

  

  소프트웨의 용량이 꽤 큰 편이기 때문에 다운로드 링크를 직접 걸지 않고, 안내 페이지로 연결되도록 하겠습니다. 용량이 큰 만큼 초기 구동에 버벅거림이 느껴집니다.

 

  LED 설정을 제외하면 펄사와 마그네타의 소프트웨어는 같습니다. 평범해 보이지만 특이하게도 디바운싱 타이밍을 조절하는 메뉴가 존재하네요. '키 바운스'를 아주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중복 입력이 되는 현상인데요. 사용자는 분명 한 번 눌렀음에도 불구하고 스위치 내부 진동이나 접점 이상으로 한 번 혹은 여러 번 입력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제노바 키보드는 해당 메뉴를 통해 반복 입력되는 속도를 늦추는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습니다. 

 

  매크로는 입력 간 지연 시간을 따로 지정할 수 있어 게임을 플레이할 때 유용하고, 'NO DELAY'를 통해 빠른 입력이 가능하기 때문에 활용 범위가 무궁무진합니다.

 

 

 

 

 

 

 

 

 

 

 요약

 

  - 펄사와 마그네타는 비슷하지만 다른 느낌의 외형

  - 우측 상단의 볼륨과 조명 버튼과 휠의 조합으로 편의성이 높음

  - 마그네타에 포함된 팜레스트는 닿는 느낌이 좋고 푹신하지만 세로 길이가 짧은 편

  - 키캡 자체의 마감은 마그네타가 좋지만, 두께는 펄사가 두꺼움

  - 펄사의 키감은 정갈함

  - 마그네타의 키감은 서걱임이 느껴지면서도 경쾌함

  - 스태빌라이저의 키감이 균일해서 이질감이 크게 느껴지지 않음

  - 두 제품 모두 LED 모드가 다양함

  - 소프트웨어에서 디바운싱 타임을 설정하여 중복입력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음

  - 소프트웨어를 켤 때 딜레이가 있는 편이지만, 설정값에 대한 반응은 빠른 편

  - 두 제품 모두 스펙에 비하여 가격이 높은 편

  - 지연 시간을 지정할 수 있는 매크로 기능

 

 

 

 

 

 

 

 

 

마치며

1810___930551229.jpg

 

  펄사는 검은색 하우징과 키캡에 흰색 단일 LED로 깔끔함이 돋보입니다. 기본 키캡이 두꺼워서 갈축의 정갈함이 부각된 키감인데요. 단정한 외형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합니다. 반대로 마그네타는 하우징이 투톤으로 되어 있고 요즘 추세에 맞는 RGB LED를 활용하여 화려함을 느낄 수 있는데, 상대적으로 얇은 키캡으로 갈축의 경쾌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렇게 정리를 하고 보니 외형이 비슷하고 스위치도 같은 방식이지만, 바라보고 있는 방향이 다른 제품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체급을 구분한다는 의도가 있었겠지만, 취향에 따라 펄사도 충분한 강점이 있는 키보드입니다. 

 

  또한, 간결한 설계와 많은 나사로 하우징을 견고하게 결합하여 넌클릭의 키감을 잘 살린 점, 소프트웨어를 통해 디바운싱 타임을 설정하여 중복 입력을 해결할 수 있는 점 등 장점이 많습니다. 하지만 구성품이 빈약한 것은 아쉬운 부분입니다. 최소한 우측 상단의 볼륨과 조명 버튼에 관한 설명서라도 넣어줘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소소한 부분에서 느껴지는 아쉬움과 가격대가 다소 높다는 점만 제외한다면 깔끔하게 잘 만들어진 제품입니다.

 

 

 

 

 

 

 

 

 

 

 

5865adf4aba1555eb76679ed1c3853e9_1519205


퀘이사존의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자표시-비영리-변경금지 4.0 국제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작성자

현재 레벨 : QM 퀘이사존깜냥  QM
12,116 (2.9%)

등록된 서명이 있습니다.

    댓글 : 44
1ist  
베스트 댓글
  저는 개인적으로 마우스 제품들은 괜찮아 보이는데
키보드의 경우 좋다 or 않좋다를 떠나서 Rantopad 社의 MXX 키보드 디자인을 그냥 가지고 온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다른점이 있다면 Rantopad mxx 키보드의 경우 게이트론 스위치가 사용되었다는 점과
현재 소개된 제품은 Cherry MX RGB 스위치가 사용되었다는 점이 차이점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디자인 금형을 너무 대놓고 가지고 왔다는게 아쉽게 느껴집니다 ㅠㅠ

축하합니다! 행운 포인트 1점을 획득하였습니다!

3
RealSlow7S  
직접 경험해봐야..가성비를 알테지만.....가격대가 대게 쎈편이긴 하네요.
킁킁킁킁  
사이드 라인이 너무 이쁜 것 같아요~
Nevermind  
가격이;;;
앙팡제로  
잘만든건 알겠는데 가격이 어마무시하군요 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