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회원분이 혼돈의 제 방을 부럽다하시길래 현실의 참혹함을 보여드리고자...

커피몽상가 34 412 10

 날씨가 쌀쌀해졌는데 다들 감기는 안걸리셨는지요?

 자나깨나 건강을 조심해야합니다. 저는 40이 되고나니 갑자기 여기저기 골골거리네요 ㅠ.ㅜ

 아무튼 각설하고, 나름 뉴비회원이라 포럼 눈팅하거나 포럼에 아주 가끔 글 몇개 쓴게 전부이고, 커뮤니티에서는 하드웨어 갤러리에 글 몇개 써본게 전부인데, 어떤 회원분께서 저의 그 단편적인 글들을 보시고 충격과 공포의 그지깽깽이 같은 제 방을 부럽다고 그렇게 말씀하시길래, 저의 말도 안되는 참혹한 방의 실상을 보여드릴려고 걍 일상갤에 사진 몇장 투척하고 갑니다 ㅋ

 이런거 부러워하시면 절대 안되요. 저는 다른분들이 부럽습니다 ㄷㄷㄷ

 취미가 수집인데 방이 큰 것도 아니고, 집이 큰 것도 아니고, 부자도 아니어서 자그마한 방에 책 1200여권, 피규어 수백개, 블루레이 수백장, 미니PC 몇대, 랩탑 8~9대, 그 외 소소한 액세서리나 장난감들, PC 파츠들과 닌텐도 스위치 용품들과 게임들, 각종분야의 한정판 조금씩 등을 걍 막 쌓아두다보니 잠 잘 자리도 부족해서 본의 아니게 고대 이집트의 미이라처럼 다소곳하게 누워잡니다 ㅋㅋㅋㅋㅋ

그냥 '아, 이런 사람도 있구나'하고 재미로 봐주시고, 돌은 던지지 말아주세요 ^^;;;

 

 첫사진은 그나마 대략 3개월 전의 좀 덜 쌓여있고 덜 더러운(?) 사진으로 골라서 올립니다.

 현재는...음...뭐...긴말은 생략하겠습니다 ㅠ.ㅜ

 

나...나름 현재 중에서 그나마 또 덜 더러운(?) 사진입니다만, 주인인 제가 봐도 드럽네요. 반성중;;;

 

이건 뭐 드러운 방구석 파노라마도 아니고 ㅋㅋㅋ 세로로 방을 나눠서 찍어서 올리는 것 중 중간부분(?)입니다.

 

진짜 웃긴게...이 드러운 방구석을 그나마 깨끗하게 찍으니 의외로 덜 더러워(?)보이네요. 실제는 더 더 더 개판입니다 ㅋ ㅠ.ㅜ

 

덧 : 우주생성 초기의 빅뱅 이후 카오스적 상황과도 같은 방이오니, 절대 제 방 사진을 불펌이나 다른 곳에 공유는 하지 말아주세요;;; 막 퍼가셔서 어디 웃긴거 올리는 사이트나 게시판 뭐 그런 곳에 공유하고 '방꼬라지 그지같은거 있어서 퍼왔음. 진짜 개판임. 미친놈인듯 ㅋㅋㅋ' 그러시면 저 상처받사옵니다 ㄷㄷㄷ

 

덧2 : 저 막 덕후라거나 히키코모리 뭐 그런거 아닙니다;;; 지금은 걍 사소한 일로 돈 매우 쬐끔 벌고있는 반백수이지만, 얼마전까지도 바리스타로 오랫동안 일했었고(일은 열심히 하는데 돈은 정말 안되는 드러운 서비스업), 사람도 자주 만나고 많이 나돌아 다닙니다 ㅋ 사회성도 있고, 친구도 많아요 +_+ 오해하지 말아주세요~ㅋ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작성자

현재 레벨 : 지구 커피몽상가  회원
716 (2%)

Own System CPU : RYZEN 2700X RAM : G.SKILL TRIDENTZ RGB 2800 8GB x 4EA M.B : MSI X470 GAMING M7 AC GRAPHICS CARD : GIGABYTE AORUS GTX 1080 TI & GIGABYTE RX 64 CPU COOLER : NZXT KRAKEN X72 STORAGE : Lenovo NVMe M.2 512GB SSD, Toshiba NVMe M.2 512GN SSD, MICRON M500 960GB SSD, MUSHKIN REACTOR 2TB SSD / WD ENTERPRISE 5TB HDD, WD ENTERPRISE 8TB HDD. PSU : MICRONICS PERFORMANCE II 1000W 80 PLUS BRONZE CASE : 가조립 INWIN 303 / 본시스템 EVGA DG-77 SYSTEM COOLING FAN : AIGO RGB SYNC x 7EA

    댓글 : 34
커피몽상가  
[@캡틴하록] 그럼 다시 처음부터 과감하게 지르게 되서;;; 그래서 그냥 둔답니다 ㅠ.ㅜ 흑
지인쓰  
제가 정리해드릴께요
대신 몇개는 제 가방에 샤샥~! ㅎㅎ
커피몽상가  
[@지인쓰] 감사합니다 :)
대신 지인쓰님 돈도 제 주머니에 좀 샤샥~ㅋㅋㅋ ^0^
노청년  
항상 정리라는 산은 우리들에게 또 다른 손의 필요성을 만드네요.
애인의 잔소리, 마누라의 잔소리, 어머니의 잔소리라는 무서운 손이 정리의 신을 불러들이니까
아무래도 혼자 사시나 봅니다.
커피몽상가  
[@노청년] 부끄럽게도 부모님과 함께 삽니;;; ㅠ.ㅜ
어머니께서 포기를 하신거지요 ㄷㄷㄷ
게다가 제가 제 방에 오시면 절대 청소같은거 하실 생각 말라고 신신당부를 드립니다.
뭐 건드리면 다 돈이고 박스도 빈박스가 아니라 안에 내용물 다 들어있고 잘못 건드리면 금전적 손해가 난다는걸 아시니까 걍 참고 계신거지요 ㅠ.ㅜ

축하합니다! 행운 포인트 3점을 획득하였습니다!

kimsc9  
어엌 형님!!
비싼 박스들이 많네요 ^^
커피몽상가  
[@kimsc9] 어억!!!
왜냐면 저게 다 저의 피, 땀, 눈물이기 때문입니다 ㅠ.ㅜ
아이고 내 청춘과 돈이 다 박스에 들어갔어요 흑흑
Choi2705  
글카박스에 더 눈이가네요..  부자..
커피몽상가  
[@Choi2705] 대...대신 연애와 결혼과 맛난 음식들을 포기했습니다 ㅠ.ㅜ
저런거 사고 눈도 깜짝 안하고 생활이 풍요로워야 부자죠 ㄷㄷㄷ
저는 독거노총각(부모님과 같이 살긴하지만 초장기싱글)에 라면만 먹다보니 가능한거라...부자는 아니죠 흑흑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